통일·외교·안보

김태년 “정의용, 한반도평화프로세스 재가동 적임자”

“굳건한 한미 파트너십 만들 것 기대”

정의용 “文외교정책 잘 마무리할 것”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종로구 도렴빌딩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새 외교부장관으로 지명된 정의용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재가동할 최적의 적임자”라고 21일 평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새 외교수장으로서 굳건한 한미동맹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새로운 한미 파트너십을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 전 실장이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까지 이어진 상황에서 특사로 오갔다고 언급하며 “문재인 정부 초대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실행을 주도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임 외교부 장관의 창의적인 대북접근법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아울러 김 원내대표는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관련해 “문재인-바이든 행정부가 과거 김대중-클린턴 파트너십을 교훈으로 삼으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의 지혜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전 실장은 이날 외교부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모든 인사청문 절차가 끝나고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문재인 정부가 그동안 추진해 온 외교정책을 잘 마무리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