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코로나 19 회복 환자 40명 중 7명…폐섬유화 증상 겪어

방역당국, "모두 40대 이상에게서 확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에 걸린 뒤 회복된 환자 상당수가 폐섬유화 증상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섬유화는 폐가 딱딱해지고 기능이 떨어지는 현상이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성인 코로나19 회복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공동연구 결과 7명(17.5%)에게서 폐섬유화 증상이 나타났으며 모두 40대 이상에서 확인됐다.

관련기사



방역당국은 코로나19에서 회복한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3개월마다 검진·설문조사를 벌여 시간 경과에 따라 어떤 후유증이 나타나는지 연구하고 있다. 지난 14일 중간 발표에서는 회복 환자 중 일부에서 폐기능이 저하 후유증이 나타났으며, 대체로 시간이 흐르면서 회복되는 양상이었으며 폐 섬유화는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탈모와 숨이 차는 증상 등의 후유증이 나타나는 비율이 높고 6개월이 지난 뒤에는 피로감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 22일 오전 서울역 앞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