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박원순 의혹' 마지막 조사…성추행 사실 여부 결론에 주목

인권의 25일 전원위 의결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조사해온 국가인권위원회가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최근 경찰과 검찰, 법원이 각각 사실관계에 대한 조사결과와 판단을 내면서 마지막으로 사건을 들여다보고 있는 인권위의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권위는 오는 25일 오후 전원위원회를 열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희롱 등 직권조사 결과보고' 안건을 심의·의결한다. 안건의 핵심은 박 전 시장의 성희롱과 강제추행이 실제로 있었는지 여부다.



지난해 12월 가장 먼저 수사 결과를 발표한 경찰은 박 전 시장의 사망 경위와 관련 의혹을 풀기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5개월여간 수사를 벌였지만 명확한 판단을 내지 않았다. 검찰은 박 전 시장이 사망 전 피소를 의식한 듯한 발언을 한 사실을 새롭게 밝혀냈지만 성추행의 정황에 가깝지, 실체를 파악했다고 보기에는 부족했다는 평가다.

관련기사



지난 14일 법원이 "피해자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으로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받은 것은 사실"이라며 피해 사실을 인정하는 판단을 내놓았다. 해당 발언은 피해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의 1심 선고에서 나왔다. 박 전 시장 사건에 대한 것은 아니었지만 법원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사실로 인정한 언급을 처음 내놓은 사례라 주목 받았다.

당시 재판부는 피해자의 병원 상담·진료 기록을 판단 근거로 삼았다. 박 전 시장으로부터 받은 피해를 호소한 내용을 담은 자료인데 인권위에도 제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인권위도 법원과 비슷한 판단을 내리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오는 이유다.

사법부가 사실로 판단한 의혹을 뒤집는 것도 인권위로서는 상당한 부담이다. 강제수사권이 없는 인권위 조사능력의 한계 때문에 뚜렷한 결론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회의론도 있다.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칼 세이건이 책 ‘코스모스’를 쓰고 아내에게 남긴 헌사입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