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종근당, 코로나 치료제 임상 2상 완료...곧 조건부 허가 신청

[R&D 힘 쏟는 바이오제약]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종근당(185750)은 치료제 개발이 한창이다. 최근 러시아 임상 2상을 완료했고 이달 안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종근당에 따르면 코로나19 중증환자 치료제로 개발 중인 ‘나파벨탄’(성분명 나파모스타트)이 표준 치료군 대비 회복기간을 나흘가량 단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파벨탄은 원래 항응고제 및 급성췌장염 치료제로 사용되던 의약품이지만 약물 재창출 연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의 개발 가능성이 확인됐다.

종근당은 임상 결과를 바탕으로 이달 안에 식약처에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계획대로 진행되면 나파벨탄은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에 이은 국내 2호 코로나19 치료제 될 것으로 보인다.

종근당은 러시아에서 코로나19 중증 환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28일간 임상 2상을 실시했다. 나파벨탄을 투여한 환자와 표준치료를 받은 환자로 나눠 경과를 관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표준치료군은 회복에 도달하는 기간이 14일이었던데 비해 나파벨탄 투약군은 10일만에 호전됐다. 증상 호전율도 월등히 높았다. 약 1개월간 투여 결과 표준치료군은 전체의 61.1%가 증상이 개선된 반면 나파벨탄 투약군은 94.4%가 호전됐다. 나파벨탄 투약군에서는 사망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종근당 관계자는 “중증환자를 대상으로 표준치료군에 비해 전체적으로 약 2.9배 높은 치료 효과를 보였다”며 “중증의 고위험군 환자를 위한 치료에 나파벨탄이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종근당은 코로나 치료제 외에도 매년 국내 최고 수준의 임상시험 건수를 기록하며 연구개발 선도 기업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다. 종근당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국내 제약사 중 가장 많은 23건의 임상시험을 신규로 승인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