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정은경 "대면수업 확대 논문 해석에 오해"...지금 상황과 달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최근 ‘대면수업 확대’의 근거로 자신의 논문 내용이 꼽히자 “논문 결과 해석에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교육당국은 이번 주 중 대면수업 확대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 청장은 25일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관리청의 올해 업무계획 발표 브리핑에 참석해 해당 논문의 연구가 진행된 당시와 지금 상황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문제가 된 논문은 정 청장이 지난해 12월 한림대 연구팀과 함께 소아감염학회지에 발표했다. 해당 논문은 지난해 5~7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아동 청소년 127명 가운데 학교에서 감염된 사례가 2.4%인 3명에 불과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논문 발표 이후 “1학기 대면수업을 늘리자”는 논의가 활발해졌다.

관련기사



정 청장은 “해당 논문은 지난해 5~7월 지역사회 유행이 크지 않았던 때 등교 재개 후 어떤 영향이 있는지를 분석한 것”이라며 “지난해 하반기(7~12월), 특히 3차 유행 때는 학교에서도 일부 집단 발병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논문 결론은 학교 방역조치 덕분에 학교 내 대규모 전파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지난해 등교 제한 외에 발열 검사, 손 위생 등도 학교 내 전파를 막았다는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우영탁 기자 tak@sedaily.com


우영탁 기자
ta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