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민주당 추천 공수처 인사위원 “검찰 출신 최대한 뽑아야”

나기주·오영중 변호사 추천

나기주 “정치적 중립성 중요”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10일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인사위원회의 여당 몫 인사위원이 정해졌다.

더불어민주당은 10일 공수처 인사위원으로 나기주(55·사법연수원 22기) 법무법인 지유 대표변호사와 오영중(52·사법연수원 39기) 법무법인 세광 변호사를 추천했다.



나 변호사는 “공수처 역할이 중요해 검사를 뽑을 때 정치적 중립성에 유의해야 할 것"이라며 "편파적인 추천은 공수처 위상에 맞지 않는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수사 능력도 중요한 추천 기준이라며, 김진욱 공수처장이 법이 허용하는 한 최대한 많이 검찰 출신을 뽑겠다고 밝힌 것에 동의했다.

관련기사



그는 1993년부터 수원지검 검사, 서울중앙지검 부부장검사, 대구지검 부장검사 등을 거쳐 2011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2015년부터 법무법인 지유 대표변호사로 재직하고 있다.

오영중 변호사는 “개별 위원이 인사 기준을 논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말을 아낀 것으로 알려졌다.

오 변호사는 대한변헙 세월호참사특별위원회 진상조사단장을 맡았으며, 현재는 대한변협 일제피해자인권특별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으며, 작년 11월에는 법무부 정책위원회 위원으로도 위촉됐다.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 조작' 관여 혐의 1심 재판에서 변호를 맡기도 한 오 변호사는 언론 기고문이나 인터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야권이나 검찰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친여권 인사로 평가받는다.

/손구민 기자 kmsohn@sedaily.com


손구민 기자
kmso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