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사명 바꾼 기아, 새 엠블럼 첫 적용한 ‘K8’ 공개

준대형 세단 K7 후속 모델

브랜드 최초 알루미늄 소재 신규 엠블럼 적용

영업 현장 자긍심 높이려 영업이사 제도도 도입

기아가 17일 공개한 K8. 전면부에 브랜드 최초로 알루미늄 소재의 신규 엠블럼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사진 제공=기아


사명에서 ‘차’를 떼고 올해를 ‘대변혁의 원년’으로 삼겠다고 선언한 기아가 새 엠블럼이 적용된 첫 모델 ‘K8’을 공개했다.

기아는 17일 준대형 세단 K7의 후속 모델(코드명 GL3)의 차명을 K8으로 확정하고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지난 2009년 1세대 모델이 출시된 K7은 ‘디자인 기아’의 대표 모델이다. 1세대 출시 이후 글로벌 시장에서 50만 대 이상 판매됐다. K7을 계승한 K8은 기아의 신규 디자인 정체성을 반영해 디자인 요소 간의 대비와 조화로움을 추구했다.



전면부에는 브랜드 최초로 알루미늄 소재의 신규 엠블럼이 적용됐다. 테두리 없는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은 다이아몬드에서 영감을 받은 보석 같은 패턴을 따라 빛이 움직이는 모습을 구현해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했다. 전장은 5,015㎜로 고급 요트가 물 위를 달리는 모습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유선형의 캐릭터 라인이 바퀴 주변부 차체 볼륨과 조화를 이룬다.

관련기사



좌우 리어램프(후미등)와 이를 연결해주는 그래픽으로 구성된 ‘리어램프 클러스터’는 입체감이 느껴지는 기하학적 조형으로 넓은 차체 폭을 강조했고 기아 엠블럼과 K8 로고 등을 간결하게 배치한 후면부와 대비를 이룬다.

기아 관계자는 “후면부에 적용한 K8 로고는 기아 엠블럼과 동일한 소재와 디자인으로 새로운 기아를 보여주는 첫 모델로서 존재감을 드러낸다”며 “앞으로 실내 공간, 주행 성능, 첨단주행보조시스템(ADAS) 등을 순차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는 이날 영업 현장의 자긍심 고취를 위해 영업이사 직급을 신설하고 박광주 대치갤러리지점 영업부장과 정송주 망우지점 영업부장을 임명했다. 이들은 오랜 현장 경험을 사내에 두루 전파해 영업 현장에 대한 임직원의 이해도를 높이는 데 일조할 예정이다.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김능현 기자
nhkimch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