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부산시,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 무료 지원 3,000명으로 확대

만19세~34세, 3억 원 이하 주택 전세계약자 대상


부산시는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지원 사업’ 예산 2억 원을 확보해 대상자를 100명에서 3,000명으로 대폭 확대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원 대상자는 부산시에 주민등록이 된 만19~34세의 연소득 5,000만 원 이하(맞벌이 부부의 경우 연소득 8,000만 원 이하), 전세보증금 3억 원 이하의 주거용 주택에 주거하는 청년 임차인이다.

이 사업은 갭투자, 경매 등으로 집주인이 전세보증금을 제때 돌려주지 못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어 주거 취약계층인 청년들의 주거안정을 돕기 위해 추진한다.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보증료 전액을 지원하고 주택도시보증공사( HUG)는 연소득 5,000만 원 이하 대상자에게 보증료 10%를 추가 할인한다.

관련기사



또 부산청년플랫폼과 HUG 홈페이지에 임차인이 알아야 할 전세계약과 전세보증금에 대한 법적 절차 등 교육에 관한 동영상자료를 게재해 청년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그동안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업난, 생활고를 겪는 청년들에게 법적 주거 안정망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신청은 17일부터 HUG 인터넷보증 홈페이지를 통해 하거나 HUG 부산울산지사를 방문하면 된다.




부산=조원진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