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아이오닉5 시승한 정세균, 승차감 극찬…"전기차 시대 빨리 올것"

정세균, 현대차 기술연구소 방문…오찬 하며 업계 현안 논의도

정세균 국무총리(왼쪽)가 18일 경기 화성시 현대차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전기 택시 배터리 대여 및 배터리 활용 관련 실증사업 업무협약(MOU)' 체결을 마친 뒤 정의선 현대차 회장과 전기차 아이오닉5를 시승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경기도 화성 현대차·기아 기술연구소에서 전기차 '아이오닉5'를 함께 시승하고 친환경차 대중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 총리는 이날 기술연구소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열고 정 회장 등 자동차 업계 관계자를 만나 미래차 기술을 점검하고 논의했다. 정 총리는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직접 살펴보고, E-GMP를 적용한 첫 전기차인 아이오닉5를 시승했다. 이달 23일 전세계 공개 예정인 아이오닉5 뒷좌석에 정 총리와 정 회장이 나란히 탑승해 주행장을 돌았다. 정 총리는 내연기관차인 제네시스 G70도 직접 운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은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조수석에 정 총리를 태우고 직접 운전하며 시승을 하기도 했다. 정 총리는 시승이 끝난 후 “전기차를 탄 것이 (승차감이) 훨씬 좋았다”며 “전기차 시대가 빨리 올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이 전기·수소차 개발을 열심히 하고 있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업계 관계자는 전했다.

관련기사



시승에 앞서 정 총리는 정 회장,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오원석 자동차부품재단 이사장과 오찬을 하며 업계 현안도 논의했다. 정만기 협회장은 쌍용차의 현 상황을 설명하며 정부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 협회장은 "쌍용차가 해고자 복직 등 정부에 적극적으로 협조했었다"며 "이번에 산업은행이 분명하게 (지원)메시지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정 협회장은 아울러 경영난으로 어려움을 겪는 한국GM, 르노삼성차가 국내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도록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정 총리와 정 회장은 자동차 업계 발전과 건전한 자동차 시장 구축을 위해 현대차·기아뿐 아니라 다른 완성차 업체도 안정적인 경영을 해야 한다는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협회장은 "내연기관차와 하이브리드차 생태계도 생각을 하고 체계적으로 전기차 시대로 전환해야 한다"며 "부품업체들이 어려움에 빠지지 않도록 정부가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미래차 기술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이 세계 최고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