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설 가족모임 확진 일파만파…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연쇄 감염

전날 밤사이 3명 확진…누적 4명

의료진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광주공장에서 설 가족 모임과 관련성이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쇄 확진이 발생했다.



19일 광주시에 따르면 전날 밤사이 3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1972~1974번으로 분류됐다. 이로 인해 총 4명(광주 1971∼1974)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관련기사



4명 가운데 3명은 삼성전자 광주3공장의 직원 400여 명에 대한 코로나19 단체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3명은 하루 앞서 확진된 확진자의 직장 동료이다. 해당 확진자는 설 연휴 기간 광주에서 가족 모임에 참석했다. 이 가족 모임 참석자 가운데 8명(18일 자정 기준)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방역 당국은 설 당일인 12일의 가족 모임에 10명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 중이다. 가족 모임 관련 확진자 근무지의 연쇄(n차) 감염은 공공기관인 국민연금공단에서도 1명(18일 자정 기준) 발생했다.

공단 직원 100여 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같은 건물을 쓰는 콜센터 직원에 대한 전수 검사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밖에 광주에서 전날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4명 가운데 1명은 해외입국자로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