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이주열·옐런, 비트코인에 "투기" "가치 없다" 일제히 포문

이주열 한은 총재 "암호화폐 내재 가치 없어…변동성 크다"

옐런 미 재무장관 "비트코인은 투기적 자산…투자자 손실 우려"

각국 중앙은행 개발 중인 디지털화폐엔 기대감 보여

로이터연합뉴스


최근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급등세에 대해 한국 중앙은행 총재와 미국 경제 수장이 “내재가치가 없다” “거래 수단이 아니다”며 일제히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대신 이들은 각국의 중앙은행에서 준비 중인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가 안전한 결제 수단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암호화폐의 가격 전망은 대단히 어렵지만, 앞으로 아주 높은 가격 변동성을 나타낼 것"이라며 "암호자산은 내재 가치가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최근 비트코인의 급등세에 대해선 "인플레이션 헤지(회피) 투자나 테슬라 대표(일론 머스크)의 대량 구매, 기관 투자자들의 비트코인 활용 계획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미국의 경제 수장인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도 암호화폐에 대해 또다시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을 역임했던 옐런 장관은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주최 '딜북 콘퍼런스'에서 "비트코인이 거래 메커니즘으로 널리 쓰일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는 "종종 불법 금융에 사용된다는 점이 걱정된다"면서 "비트코인은 거래를 수행하기에 극도로 비효율적인 수단이며, 그 과정에서 소모되는 에너지의 양은 믿을 수 없을 정도"라고 지적했다. 비트코인을 채굴하려면 컴퓨터로 복잡한 수학 방정식들을 풀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뉴질랜드 전체의 연간 전력 소모량과 비슷한 수준이 소요된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관련기사



옐런 장관은 투자자들이 겪을 수 있는 잠재적 손실에 대한 우려를 보이기도 했다. 그는 "그것은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며 극도로 변동성이 높다는 점을 사람들이 알아야 한다"며 투자자들에게 경고했다. 암호화폐는 추적이 어렵다는 점 때문에 불법활동에 사용되는 일이 많고, 가격 변동성이 심하다는 이유에서 주요국 정부와 금융당국이 우려의 시선을 보낸다.

최근 급등하는 대표적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향해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22일(현지시간)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옐런 장관은 NYT 주최 행사에서 "비트코인은 극도로 비효율적이며 매우 투기적인 자산"이라고 지적했다./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최근 테슬라의 거액 투자와 몇몇 금융회사들의 취급 계획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제도권에 진입하고 있다'는 기대감이 상승했다. 이에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 사상 처음 개당 5만달러 선을 돌파했다. 이런 상황에서 옐런 장관이 암호화폐의 효용성과 적법성, 변동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한 것은 과도한 투기열풍에 따른 부작용을 염려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반면 이들은 CBDC가 화폐를 보완할 유력한 결제수단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총재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설계와 기술 면에서의 검토가 거의 마무리가 됐다"며 "이를 토대로 올해 안에 가상환경에서의 CBDC 파일럿 테스트(시험)를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옐런 장관도 "미 중앙은행인 연준에서 준비 중인 소위 '디지털 달러'는 더 빠르고, 안전하고, 저렴한 결제 수단이 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