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전문] 수차례 살해협박 받은 티아라 지연, 경찰에 수사 의뢰

소속사 "심리적 안정중…강경대응 할 것"

/서울경제DB


가수 겸 배우 지연(본명 박지연·28)이 신원 미상의 인물에게 여러 차례의 살해 협박이 이어지자 소속사가 강경 대응에 나섰다.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24일 입장문을 내고 "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현재 모든 증거를 수집 중이며 지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요청을 했다"며 "(지연의) 심리적 안정에도 온 힘을 쏟고 있다, 이 사건을 엄중히 보고 강경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해당 사건은 현재 서울 성동경찰서에 접수된 상태다.

2009년 그룹 티아라의 멤버로 데뷔한 지연은 솔로 가수로도 활동했다. 또 드라마 '공부의 신'(2010), '드림하이 2'(2012), '너의 노래를 들려줘'(2019) 등을 통해 배우로도 활약하고 있다.

다음은 지연의 소속사 파트너즈파크 입장문 전문
지연의 소속사 파트너즈파크입니다.

현재 지연이 신원을 알 수 없는 사람으로부터 트위터 및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적으로 여러 차례 살해 협박을 받고 있습니다.

이에 소속사는 현재 모든 증거를 수집 중에 있으며 지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 요청을 한 상황입니다.

더불어 심적 충격이 클 지연의 상황을 염려해 심리적 안정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파트너즈파크는 이 사건을 엄중히 보고 강경히 대응할 방침입니다.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김민혁 기자
mineg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