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증시

국채금리 안정에 나스닥 3% 급등 [데일리 국제금융시장]

다우·S&P도 2% 안팎씩 상승

10년물 국채금리 1.4%대로 하락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FP연합뉴스


지난 주 급등했던 국채금리가 다시 안정세를 보이면서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상승했다.



1일(현지 시간) 미 경제 방송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603.14포인트(1.95%) 오른 3만1,535.5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은 90.67포인트(2.38%) 상승한 3,901.82, 나스닥은 396.48포인트(3.01%) 뛴 1만3,588.83에 마감했다.

관련기사



이날 경기활동 재개주인 아메리칸항공이 1.15% 오른 것을 비롯해 고성장 기술주가 채권금리 안정에 상승했다. 애플이 5.39%, 테슬라는 6.36% 상승 마감했다. 지난 주 한때 연 1.6% 이상으로 뛰어올랐던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1.42% 수준으로 내려왔다. 골드만삭스의 최고 미국 주식 전략가 데이비드 코스틴은 “투자자들이 금리 수준이 증시에 위협이 되는지 아닌지를 묻는데 우리의 대답한 확고히 ‘아니오’다”라며 “우리의 증시 강세 전망에는 금리 상승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 외에 약 400만 회 접종 규모의 존슨앤존슨(J&J)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출하될 것이라는 소식이 투자심리에 도움이 됐다.

국제유가는 중국의 원유 수요 둔화 우려와 산유국 증산 가능성에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의 4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0.86달러(1.4%) 하락한 60.6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중국의 지난 2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0.9로 하락해 9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OPEC+가 다음 달부터 하루 50만 배럴 증산에 나설 것이란 전망이 꾸준히 나온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