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오세훈, 나경원 꺾고 서울시장 후보에…부산은 박형준

국민의힘 4·7 보궐선거 경선 결과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 확정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 확정

'시민 100%' 여론조사 결과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과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형준 전의원이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당내 경선 결과, 오세훈 후보가 ‘100% 시민’ 여론조사에서 최종 득표율 41.64%로 당내 서울시장 최종후보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부산시장 최종 후보는 최종득표율 54.50%를 받은 박형준 후보가 확정됐다.

서울시장 경선 최종 득표율은 ▲기호 1번 오신환(10.39%) ▲기호 2번 오세훈(41.64%) ▲기호 3번 나경원(36.31%) ▲기호 4번 조은희 후보(16.47%)를 기록했다. 부산시장 경선 최종 득표율은 ▲기호 1번 박성훈(28.63%) ▲기호 2번 이언주(21.54%) ▲기호 4번 박형준(54.40%)였다. 이는 여성 및 신인 가산점이 반영된 결과다.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번 경선은 시민 100% 여론조사로 진행돼 서울·부산 시민들의 의사를 담아낸 결과”라고 강조했다. 여론조사에는 서울과 부산 시민 각각 2,000명이 참여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중앙당사에서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서 10년 간 살아오면서 죄책감, 자책감 그 모든 것을 늘 가슴에 켜켜이 쌓아뒀다”며 “다시 한 번 열심히 뛰어서 그동안 서울 시민분들에게 지은 죄를 갚으라는 격려와 함께 회초리를 준 것이라고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부산에서도 이겨야 하지만, 서울에서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며 “단일화의 힘으로, 국민의 힘으로 이 정권을 심판하는 교두보를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굳게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에 나경원 예비후보가 "승복한다"며 “(저도) 우리 당의 승리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축하인사를 전했다.

관련기사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는 “국민들이 한 푼, 한 푼 아껴서 낸 세금을 정권의 정치자금처럼 쓰는 이 정권을 심판하지 않으면 누구를 심판해야 하느냐”면서 “ 국민의힘이 정치적 공격을 넘어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정당으로 거듭난다는 것을 부산선거에서 보여주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 “경쟁하다 보면 운명적으로 얼굴을 붉히는 순간이 있기 마련이다. 이 순간부터 모든 걸 잊고 같이 해준 후보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전 서울시장(왼쪽)과 부산시장 후보로 선출된 박형준 전 의원이 후보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가운데)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오 후보에게 “과거 서울시 운영 경험이 있는 사람이 후보가 된 데 안도한다”고 축하했다. 이어 “1950년대 때부터 서울 선거 과정을 유심히 관찰해왔다. 대한민국의 운명은 서울에서 발생한 선거 결과가 정치적으로 대한민국의 변화를 가져왔다”며 “국민의힘은 반드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이길 것이라고 확신하고 이겨야만 우리나라 미래를 위한 정치의 한 획을 그을 수 있다"고 역설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국민혈세 868억원이 들어가는 보궐선거가 무엇 때문에 일어났는지 국민은 너무 잘 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부하 성추행 사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부하 성추행 사건이다”라며 "당헌에 의하면 후보를 내지도 못하는데 민주당은 후안무치하게 당헌을 바꿔서 후보를 낸 데 대해 국민은 심판할 준비가 됐다”고 외쳤다.

한편, 앞서 이날 결과 발표 전, 오 후보는 “누가 당선되든 서로 탐나는 공약을 공유해서 쓰는 걸로 약속하는 건 어떻냐”고 제안한 바 있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