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美, “한일관계보다 더 중요한 것 없어”

빠른 한일 관계개선 주문

성김 차관보 대행. /위키피디아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대행이 “일본과 한국 (관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한일 간 빠른 관계회복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나선 셈이다.



김 차관보 대행은 3일(현지 시간)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미일 안보 화상 세미나에서 “바이든 행정부는 우리의 동맹 관계뿐 아니라 그들 사이의 관계 강화에도 전념하고 있다”며 “일본과 한국 (관계)보다 더 중요한 것은 없다”고 했다.

관련기사



동맹과 협력의 중요성을 외교의 중심에 두고 있는 조 바이든 행정부가 핵심 동맹인 한국과 일본 간 관계가 중요하다는 점을 언급한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이후 한미일 3국 협력과 관련해 “이 지역에서 한국, 일본보다 더 중요한 동맹은 없다”라거나 “파트너들과 긴밀히 조율하지 않을 가능성이 더 우려된다”는 식의 언급을 해왔다.

김 차관보 대행은 또 “우리는 대유행 대응과 기후변화 같은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할 기회를 모색할 것이며 북한의 도전에 대한 3국 간 협력 활성화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지난달 18일 바이든 정부의 첫 한미일 3자 협의 사실을 언급한 뒤 “공동과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현재 진행 중인 미국의 대북 정책 검토를 논의했다”며 “생산적인 논의를 통해 지속적인 긴밀한 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안정을 위한 지속적인 의지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