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사망 당일엔 안 때렸다"…멍투성이로 숨진 8살 부모, 학대치사 부인

친모 "학대한 적 없다"…계부 "훈육 목적 체벌 있었다"

경찰 "앞뒤 안 맞는 진술…거짓말로 책임 회피하려는 듯"

지난 2일 인천시 중구 한 빌라에서 A(8)양이 몸 곳곳에 멍이 든 채 숨졌다./연합뉴스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20대 부부가 딸의 사망 당일에는 절대 때린 적이 없다며 학대치사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지난 3일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한 A(27)씨와 그의 아내 B(28)씨를 상대로 1차 조사를 했다. A씨 부부는 지난 2일 인천시 중구 운남동 한 빌라에서 딸 C(8)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해 11월부터 아이가 거짓말을 하거나 말을 듣지 않으면 체벌하거나 밥을 주지 않은 적이 있다"면서도 "훈육 목적이었다"고 혐의 일부를 인정했다. 그러나 B씨는 "딸을 학대한 적이 없다"며 범행을 전면 부인했다.



회사원인 A씨는 C양이 사망한 당일인 지난 2일 오후 2시 30분께 퇴근하고서 집에 간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같은 날 오후 8시 57분께 자택에서 "딸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A씨가 신고할 때 B씨도 집에 함께 있었다. A씨는 당시 자신이 직접 심폐소생술(CPR)을 하는 모습을 소방서 상황실 직원에게 영상통화로 보여주기도 했다. 소방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C양의 얼굴, 팔, 다리 등 몸 곳곳에서 멍 자국을 확인하고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다.

관련기사



A씨는 C양을 체벌할 때 플라스틱 옷걸이를 사용했다고 진술했지만 경찰은 다른 범행 도구를 사용하거나 손으로 심하게 폭행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C양의 몸에서 발견된 멍 자국이 플라스틱 옷걸이로 때렸을 때 생길 수 있는 상처가 아니라는 판단에서다. 그러나 A씨는 전날 경찰 조사에서 "손으로는 절대 때린 적이 없다"며 범행 도구로 옷걸이만 언급했다.

A씨 부부는 또 "딸이 숨진 당일에는 전혀 때리지 않았다"며 폭행과 사망 사이의 인과 관계가 있어야 성립하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아동학대치사죄의 법정형은 무기징역이나 5년 이상의 징역형인 반면 단순 학대의 경우 아동복지법 위반이 적용돼 5년 이하의 징역형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그치기 때문이다.

추가 조사 결과 B씨는 20살에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첫째 아이를 출산한 뒤 혼인 신고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동거했다. 이후 A씨와 2017년 7월에 혼인했다. 전 동거남과의 사이에서 C양과 첫째 아들(9)을 낳았으며 이들 남매는 2015년 경기도 한 아동보호시설에서 2년 넘게 지내기도 했다. B씨는 경찰에서 "당시 전 남편이 군대에 가야 해서 지자체에 도움을 요청했고 아이들을 보호시설에 보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결과가 나오면 A씨 부부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의 진술이 다른 부분도 있다"며 "B씨의 진술 중에는 앞뒤가 맞지 않기도 하는 등 거짓말을 통해 책임을 회피하려는 의도일 수 있어 계속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