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벤츠·BMW 타는 사람 늘었다…2월 수입차 판매량 전년比 33%↑

판매량 2만2,290대

벤츠·BMW·아우디 순

친환경차량 판매량 급증

벤츠 E250. /사진제공=메르세데스 벤츠


지난달 국내 수입차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33%가 늘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2만2,290대로 지난 1월 2만2,321대 보다 0.1% 감소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동기(1만6,725대) 보다는 33.3% 증가한 수치다.



브랜드별로 살펴보면 메르세데스-벤츠가 5,707대로 지난달 보다 3.6% 감소했고, 비엠더블유(BMW)가 5,660대, 아우디 2,362대, 폭스바겐 1,783대, 볼보 1,202대로 그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눈에 띄는 점은 고가 차량들의 판매량이 급증한 것이다. 포르쉐는 912대가 팔리며 전달 대비 34%가 늘었고, 마세라티(65대)는 48%, 람보르기니(31대)는 63%가 각각 증가했다.

지난달에도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전기차 등 친환경차량의 판매량이 두드러졌다. 하이브리드는 4,080대가 판매돼 지난해 동기 대비 274%의 증가율을 보였고, 플러그인하이브리드 1,597대(582.5%), 전기 190대(0.5%)로 집계됐다.

2월 베스트셀링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 E 250(862대), 폭스바겐 제타 1.4 TSI(753대), 메르세데스-벤츠 GLE 400 d 4MATIC 쿠페(694대) 순이었다.

임한규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부회장은 “2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은 영업일수 부족에도 불구하고 전월 대비 비슷한 수준이며, 신차효과 및 물량확보 등으로 전년 동월대비는 증가했다”라고 설명했다.

/박시진 기자 see1205@sedaily.com


박시진 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