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오세훈 선출에 안철수 "진심으로 축하…가급적 빨리 만나면 좋겠다"

안철수 "건설적인 협력방안 논의 희망"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의힘의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된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진심으로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 조만간 만남을 통해 건설적인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고생하신 다른 후보들도 앞으로 많은 발전의 기회들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위로의 말씀 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오 후보와 만남이 추진될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 "의논해보겠다. 가급적 빨리 만날 수 있으면 그게 더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앞서 안 대표는 서울시장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경선 결과에 앞서 “국민의 상식에 맞춰 조속한 대화와 단일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당부한 바 있다.

안 대표는 “내가 이겨야 한다, 우리 당이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버리자”며 “최종 후보가 돼도 과정의 문제로 본선에서 진다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라고 이같이 꼬집었다. 이어 “누가 단일후보가 되든 야권이 함께이기는 선거를 통해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놓자”며 “우리는 국민에게 승리를 약속했고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한다면 야권 전체는 공멸하고 나라는 파탄 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단일화 경선 결과 제가 선택받지 못하더라도 시민 앞에 한 저의 약속은 반드시 지키겠다”며 “온몸을 던져 선거운동 마지막 날까지 제 선거처럼 뛰고 또 뛰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안 대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에 대해 “온 나라 안에 썩은 냄새가 진동하고 있는데도 국가 사법기능을 형해화하려는 해괴한 짓이 벌어지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어 “검찰 수사권을 완전히 박탈하고 중수청(중대범죄수사청)이라는 황당한 조직을 만들려는 여당의 책동”이라고 쏘아붙였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