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카카오페이지·카카오M 합병 완료...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공식 출범


카카오 대표 콘텐츠 계열사 카카오페이지·카카오M이 ‘카카오엔터테인먼트’로 합병해 공식 출범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웹툰·웹소설·음악·영상을 아우르는 지식재산권(IP)을 바탕으로 연 매출 1조 원대를 겨냥한다는 목표다.

김성수(왼쪽)·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각자대표. /카카오엔터테인먼트



4일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M 양사 합병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지는 웹툰과 웹소설 원천 IP를 지닌 플랫폼이다. 카카오M은 음원 유통부터 영상 제작, 공연 등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차별적 경쟁력으로 세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해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새로 출범한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김성수 카카오M 대표와 이진수 카카오페이지 대표가 각자대표 체제로 이끈다. CIC(Company In Company)체제로 M컴퍼니와 페이지 컴퍼니로 구성됐다. 김 대표가 M컴퍼니를, 이 대표가 페이지 컴퍼니를 맡게 된다. 글로벌 사업은 두 대표가 함께한다. 또 대표 직속 ‘시너지센터’를 신설하고 센터장에 카카오M 경영지원부문을 총괄해 온 권기수 부문장을 임명했다. 권 센터장은 지난 2014년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카카오 합병 당시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맡아 양사 합병 작업을 주도한 인물이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각 사업간 시너지 제고를 위한 전략 수립, 조직 구성원들의 안정적 융화 등을 담당할 조직”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IP 비즈니스 역량을 기반으로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에 걸쳐 콘텐츠 IP 확장과 사업 다각화를 추진한다.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강력한 IP의 기획·제작에 역량을 집중하는 동시에 다양한 시너지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이 대표는 “혁신을 통해 진화해온 양사의 공통 DNA를 바탕으로 차별화 글로벌 경쟁력을 통해 세계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영향력을 확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새 콘텐츠와 IP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활성화해 역량 있는 인재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윤민혁 기자 beherenow@sedaily.com


윤민혁 기자
beheren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