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국내증시

[오전 시황] 미국발 훈풍에 코스피 3,000 회복

미국 국채 금리 상승 제동에 증시 반등





미국발 훈풍에 코스피가 10일 장 초반 1% 이상 반등해 3,000선을 회복했다.

이날 오전 9시 분 기준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9%(35.54포인트) 오른 3,011.66을 기록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12억 원, 기관은 559억 원 규모를 순매도한 가운데 개인이 677억 원 규모를 순매수하며 반등을 이끌고 있다.

관련기사



최근 증시 하락의 주요 배경으로 지목됐던 미국 국채 금리 상승세에 제동이 걸리면서 지난 밤 미국 증시가 반등한 것이 이날 국내 증시 반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같은 시간 코스닥 역시 전 거래일보다 1.48%(13.29포인트) 오른 909.65를 기록했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은 159억 원, 기관은 51억 원 규모를 각각 순매도했다. 개인은 225억 원 규모를 순매수했다.

/박경훈 기자 socool@sedaily.com


박경훈 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