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산업일반

현대차 노사, 아이오닉5 생산라인 맨아워 합의…본격 양산 기대

울산 1공장 본격 생산 이어갈 듯

국내 사전계약 첫날 2만3,760대가량 판매

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연합뉴스=현대자동차 제공현대자동차의 첫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 /연합뉴스=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노사가 첫 전용 전기차인 '아이오닉5' 생산라인에 투입할 인원수(맨아워·Man Hour)에 합의했다. 노사는 밤샘 회의를 거쳐 10일 새벽, 맨아워 합의안을 도출했다고 전했다. 합의는 기존 울산1공장 생산라인 작업자 일부를 다른 생산라인에 배치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사는 당초 울산1공장 아이오닉5 생산라인에 투입할 인원수를 두고 갈등해왔다. 전기차 생산에 사용되는 부품 수가 기존 내연기관차보다 30%가량 적기 때문에 투입 인원수 축소가 불가피한 문제를 놓고 노사가 마찰을 빚어온 것이다. 일부 조합원은 지난 1월 말 일감 축소 우려에 반발해 한때 아이오닉5 테스트 차량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노사는 이달로 예정된 아이오닉5 유럽 판매를 앞두고서도 갈등을 이어가다가 이날 맨아워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울산1공장은 시승차 등 목적으로 사용될 아이오닉5 생산을 본격적으로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유럽에서 지난달 25일 3,000대 한정으로 열린 아이오닉5 사전계약에는 해당 물량의 3배가 넘는 1만여 명이 몰리며 하루 만에 '완판'에 성공했다. 국내 사전 계약도 첫날에만 2만3,760대가량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