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영상] 美 한인 편의점서 흑인 난동…“중국 돌아가라”

대낮에 아시안 상대 증오범죄

샬럿 한인 편의점에서 흑인이 난동을 부리고 있다. /유튜브 캡처


아시아계를 상대로한 증오범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인 편의점에서 흑인 청년이 난동을 부린 뒤 경찰에 체포됐다.

3일(현지 시간) 성열문 캐롤라이나한인회연합회 이사장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3시께 성 이사장이 운영하는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편의점에 한 흑인 청년이 도로 표지판 기둥으로 보이는 금속 막대기를 갖고 들어와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다.

샬럿 한인 편의점에서 흑인이 난동을 부리고 있다. /유튜브 캡처



과자 선반을 바닥에 넘어뜨린 이 청년은 금속 막대기를 마구 휘둘러 냉장고와 냉동고, 테이블 등 각종 기물을 닥치는 대로 부쉈다. 난동 장면은 물론 놀란 손님들이 서둘러 가게를 빠져나가는 모습도 편의점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 그는 성 이사장 부부를 향해 “XX 중국인들아,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고 욕설을 퍼부었다.

관련기사



자신이 부순 냉장고에서 에너지 드링크를 꺼내 마시던 그는 출동한 경찰에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 편의점은 대중교통 환승센터에 위치해 경찰과 경비요원들이 근처에 상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난동범은 하비어 라쉬 우디-실라스(24)로 샬럿 메클렌버그 경찰은 우디-실라스를 위험한 무기를 이용한 강도, 협박,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체포했으며, 증오범죄 조항을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성 이사장은 “강도가 아닌 100% 증오범죄”라며 “이런 문제를 공론화해서 아시아인들이 함께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이사장은 앞서 우디-실라스의 친구들이 미 정부 재난지원금을 받은 뒤 가게에 와서 “고맙다 중국인들아”라고 말한 적도 있다고 전했다. 난동 당시에도 그의 친구가 밖에서 해당 장면을 촬영하고 이후 난장판이 된 가게를 정리하던 성 이사장의 부인을 성희롱했다고 한다.

/뉴욕=김영필 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