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나이키· H&M 불매하고…中 토종 운동화 값 30배 올려 폭리 논란

중국의 한 쇼핑몰에서 정가 1,499위안(약 25만7,000원)의 리닝 브랜드 운동화를 4만8,889 위안(약 838만2,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출처=홍싱신문


중국 내에서 신장(新疆) 위구르자치구 인권 탄압 비판 문제로 외국 브랜드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부 중국 상인이 애국주의 분위기를 악용해 중국 브랜드 인기 운동화를 매점하고 폭리를 취해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인민일보와 중국증권보 등 현지 신문에 따르면 일부 신발 중개상들이 리닝(李寧)·안타(安踏) 등 중국 운동화 브랜드 상점들을 돌며 인기 모델을 사이즈·색상별로 전부 사들인 뒤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비싸게 되팔았다.

특히 한 쇼핑몰은 정가 1,499위안(약 25만7,000원)인 리닝의 인기 모델 판매가격을 4만8,889 위안(약 838만2,000원)으로 약 31배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안타의 정가 499위안(약 8만5,000원)짜리 모델은 약 8배 높은 4,599위안(약 78만8,000원)에 팔았다. 이 가격에 신발을 산 사람도 9,000명 가까이 됐다.



이들 상인은 물건 구매 시 신용카드로 결제하고 팔리지 않으면 환불하는 방식을 썼다. 한 상인은 "동업자 한 명이 10만 위안(약 1,714만6,000원) 어치 제품을 한 번에 사들여 (되팔아) 차 한 대 값을 벌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중국 누리꾼이 나이키 운동화를 불태우며 나이키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있다./출처=웨이보


최근 중국과 서방 국가들이 신장 위구르족 인권 탄압 문제를 둘러싸고 상호 제재를 발표하자 중국에서는 신장의 강제노동에 우려를 표한 나이키와 아디다스 등도 이같은 움직임에 동참했다. 이들 브랜드가 신장산 면화를 쓰지 않겠다고 선언한 직후 중국 전자상거래 앱에서는 H&M 등의 브랜드가 속속 사라졌고 중국 여러 동시에서 오프라인 매장도 잇따라 문을 닫았다.

인민일보는 "많은 네티즌의 중국산 브랜드 지지는 매우 정상적"이라면서 "하지만 일부 신발 투기꾼들이 이 틈을 타 사업 기회를 포착하고 풍파를 일으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애국심 있는 네티즌들이 열정을 가지고 중국 브랜드를 지지하다가 바가지를 썼다"며 "감독관리부서가 단호히 나서 이번 신발 투기열을 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