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 목사 납치 생방송, 만우절 장난인 줄 알았는데…아이티 교회 무슨일이

지난 1일(현지시간)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에 위치한 한 교회에 침입한 무장괴한이 예배 생방송 중 설교 중이던 목사와 성가대원을 끌고 나가고 있다./출처=가스펠 크레욜 페이스북


아이티에서 페이스북 생방송으로 진행되던 예배 도중 무장괴한들이 목사와 교회 사람들을 납치하는 일이 발생했다.

5일 마이애미헤럴드 등 외신 따르면 지난 1일(현지시간) 저녁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에 있는 한 제7일 안식일 예수재림교회에서 납치 사건이 발생했다. 페이스북과 유튜브에 있는 당시 영상엔 납치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무장괴한이 들이닥치자 설교 중이던 목사와 양 옆의 찬양대원들은 급히 몸을 낮춰 무대 한쪽으로 피했다. 곧이어 기관총을 든 남성이 다가와 이들을 끌고 카메라 밖으로 사라졌다.

지난 1일(현지시간)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에 위치한 한 교회에 무장괴한이 예배 생방송 중 침입해 설교 중이던 목사와 성가대원이 피하고 있다./출처=가스펠 크레욜 페이스북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날 괴한 8∼9명이 차량 2대에 나눠 타고 침입했다. 이들은 목사와 피아니스트를 포함해 4명을 납치했다. 인터넷으로 예배를 지켜본 사람들은 처음에 만우절 장난이나 어설픈 연극으로 생각했다고 마이애미헤럴드는 전했다.현장에 있던 교회 관계자는 "이런 일까지 벌어진다면 이 나라에선 일어나지 못 할 일이 없다. 교회든 학교든 어떤 기관에 대해서도 존중이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지난 1일(현지시간)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에 위치한 한 교회에 침입한 무장괴한이 예배 생방송 중 설교 중이던 목사와 성가대원을 끌고 나가고 있다./출처=가스펠 크레욜 페이스북


카리브해 빈국 아이티에선 최근 몇 년 새 치안이 급격히 악화했다. 특히 몸값을 노린 납치 범죄가 지난해 200% 증가했다. 지난달에는 월드컵 예선전을 위해 아이티를 찾은 벨리즈 축구 대표팀이 탄 버스가 무장 괴한에 붙잡혔다 풀려난 일도 있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