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부동산 투기 의혹 LH 직원 2명 첫 구속영장

특수본 "의원 조사는 시간 걸릴것"

전직 인천시의회 의원의 투기 의혹을 포착한 인천경찰청 경찰관들이 5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압수한 압수품을 들고 청사를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이하 특수본)가 부동산 투기 의혹에 연루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특수본이 이번 사태의 진원지인 LH 직원을 대상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일 특수본에 따르면 전북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전담수사팀은 이날 LH 전북지역본부 직원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 씨는 LH 전북본부에 근무하며 2015년 내부 정보를 이용해 완주의 한 개발 지역에 아내 명의로 부동산 투기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서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지난 2일 LH 직원과 지인 등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최승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수사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광명 노온사동 땅을 집중 매입한 LH 현직 직원 1명과 지인 등 2명에 대해 지난 2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검찰의 보완 수사 요구가 있어 진행 중이며, 이를 마치는 대로 영장 청구를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현재 경찰은 경기 광명·시흥 지구 신도시를 대상으로 한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 수사를 ‘과림동 그룹’과 ‘노온사동 그룹’ 두 개로 나눠 진행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가 고발한 과림동 일대 투기 의혹 관련자들에는 LH 직원을 포함해 총 28명이 연루됐다. 경찰이 자체 첩보를 바탕으로 포착한 노온사동 일대 투기 관련자는 총 36명이 수사 대상이다.

최 국장은 국회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와 관련해 “투기 의혹으로 고발된 국회의원 5명과 관련해 지난주 고발인 조사를 마쳤다”며 “조사 내용을 토대로 확인 작업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특수본에 따르면 현재 조사 대상인 국회의원은 총 10명이다. 고발·진정이 접수된 국회의원은 5명이고 고발된 국회의원 가족은 3명이다. 또 다른 국회의원 2명도 투기 의혹으로 고발당했지만 확인 결과 이들은 직권남용 등의 상황에 해당해 부동산 투기와는 다소 거리가 있다고 특수본은 전했다.

최 국장은 “부동산과 관련된 자료를 확보해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국회의원 본인 조사에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홍용 기자 prodigy@sedaily.com


박홍용 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