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생방송 마이크 덥썩 물어간 레트리버…기자와 대낮의 추격전

지난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시가지에서 나데즈다 세레즈키나 미르24 기자가 날씨 소식을 전하던 중 골든 레트리버에 마이크를 빼앗기로 있다. /출처=미르24 유튜브


러시아에서 대형견인 골든 레트리버가 뉴스 생방송 중인 기자의 마이크를 물고 달아나 기자가 추격전을 벌이는 방송사고가 발생해 화제다.

러시아 미르24 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1일(현지 시간) 모스크바 시가지에서 나데즈다 세레즈키나 미르24 기자가 날씨 소식을 전하는 도중 갑자기 등장한 한 골든 레트리버가 마이크를 물어 달아났다.

지난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시가지에서 나데즈다 세레즈키나 미르24 기자가 날씨 소식을 전하던 중 골든 레트리버에 마이크를 빼앗기로 있다. /출처=미르24 유튜브


미르24 뉴스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영상에는 이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세레즈키나 기자는 스튜디오 앵커로부터 마이크를 넘겨받아 "모스크바에 완연한 봄이 왔다"며 "8~9도가 될 것"이라고 말을 마치자마자 앞쪽에서 튀어나온 레트리버에 마이크를 뺏겼다.

지난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시가지에서 골든 레트리버에 마이크를 빼앗긴 나데즈다 세레즈키나 미르24 기자가 레트리버를 추격하고 있다. /출처=미르24 유튜브




갑작스러운 상황에 놀란 세레즈키나 기자는 "멈춰, 이리 와"를 외치며 레트리버와 추격전을 펼쳤다. 추격전을 펼치는 모습은 그대로 전파를 탔고 스튜디오에서 상황을 지켜보던 앵커도 "잠시 후 다시 연결하겠다"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관련기사



지난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시가지에서 골든 레트리버에 마이크를 빼앗긴 나데즈다 세레즈키나 미르24 기자가 마이크를 찾아 리포팅을 이어가고 있다./출처=미르24


다시 연결한 화면에서 세레즈키나 기자는 레트리버와 함께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세레즈키나 기자는 왼손에는 마이크를 들고 레트리버를 쓰다듬으며 날씨 중계를 무사히 마쳤다. 세레즈키나 기자는 "강아지와 산책하기 좋은 봄 날씨"라며 "아무도 다치지 않았고 (레트리버가) 마이크만 한두 번 물었다"고 말했다.

지난1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시가지에서 골든 레트리버에 마이크를 빼앗긴 나데즈다 세레즈키나 미르24 기자가 레트리버와 악수를 하고 있다./ 출처=미르24 유튜브


영상 말미에서 세레즈키나 기자가 손을 내밀자 레트리버도 앞발을 내밀며 화해 분위기가 형성되기도 했다. 현지 언론들은 기자가 든 마이크의 색상이 화려해 레트리버가 장난감으로 착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