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대형 아파트 평균가 22억 ↑ 압구정도 평당1억…갈아타기 막히나



서울의 대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22억원을 넘어섰다. 압구정동의 경우 대형 평형도 평당 1억 원을 넘어섰다, 가격 급등에 따른 피로감 등으로 인해 시장에서는 더욱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는 현상이 더욱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이런 가운데 급등한 공시가격과 금리 인상, 가격 급등 피로감 등이 시장에 어떻게 반영될 지 관심이다. 시장에서는 상급지와 중급지, 그리고 하급지 간의 양극화의 골이 더 심화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6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대형 아파트(전용면적 135㎡·41평 초과) 평균 매매가격은 22억 1,106만원으로 집계돼 처음 22억원을 넘어섰다. 이는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16년 1월 이후 최고가다.

관련기사



지역별로는 강북 지역(한강 이북 14개구)의 대형 아파트 평균 매맷값이 16억 5,565만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13.6%(1억9천872만원) 올랐다. 이미 16억 5,000만 원을 넘은 강남 지역(한강 이남 11개구)의 평균 매맷값은 23억 8,689만원으로 조사돼 강남·북 간 격차가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의 집값 상승은 이른바 상급지가 이끌었다. 조합 설립 인가를 앞둔 압구정3구역에서 현대1차 196.21㎡는 지난달 15일 63억원(10층)에 거래되며 작년 12월 52억 7,000만 원(7층)보다 10억 3,000만 원 크게 오른 값에 신고가로 계약서를 썼다.현대2차 198.41㎡ 역시 지난달 5일 63억원(7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며 직전 신고가 거래인 작년 11월 52억원(14층)보다 11억원 급등했다. 압구정에서는 대형 평형도 평당 1억 원을 기록했다.

서초구에서는 반포동 래미안퍼스티지 198.22㎡가 지난달 4일 48억 5,000만 원(16층)에 거래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1월 45억 8,000만 원(9층)에 매매된 뒤 두 달 만에 2억 7,000만 원 더 오른 것이다. 반포동 반포자이 216.49㎡는 지난달 13일 44억 9,500만원(23층)에, 반포힐스테이트 155.38㎡는 지난달 2일 38억 3,000만 원(9층)에 각각 신고가로 거래됐고, 반포리체 138.26㎡는 지난달 12일 37억원(16층)에 역대 최고 가격에 거래됐다.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240.23㎡의 경우 지난달 12일 75억원(1층)에 신고가 거래가 이뤄졌다. 이는 한 달 전 69억 원(2층)에 세웠던 신고가 기록을 다시 쓴 것이며 올해 전국에서 거래된 아파트 가운데 가장 높은 가격이다.

이렇다 보니 중급지에서 상급지로 갈아 타는 것이 막히고 있다. 상급지 아파트값이 계속 오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반면 공시가격이 크게 오르고 다주택자에 대한 세금 중과가 예고된 상황에서 보유세 과세 기준일인 6월이 다가오면서 매물이 하나둘씩 나오며 가격 상승세가 꺾일 수 있다는 전망도 함께 나온다.

/노희영 기자 nevermind@sedaily.com


노희영 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