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증시

[시그널] 한신평 "스마트폰 사업부 털어낸 LG전자, 중장기적으로는 호재"

사업 체질 및 재무구조 개선 기대

단기적으로는 사업정리 효과 적을 것

LG전자“선택과 집중으로 사업 구조 개선”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066570)의 스마트폰 사업 중단 결정이 중장기적으로 긍정적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다만 잔존 인력과 생산설비에 고정비가 계속 발생하는 만큼 단기적으로는 사업 정리 효과가 적을 것이란 분석이다.

한국신용평가는 6일 별도 분석 보고서를 통해 “LG전자가 이번 결정으로 적자사업을 정리하고 중기적으로 이익창출력을 개선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신용도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LG전자의 스마트폰(MC) 부문은 수년간 대규모 영업적자가 지속됐다. 2018년에는 7,782억 원, 2019년에는 1조98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지난해도 8,412억 원 적자가 났다. 2015년 이후 G·V시리즈 등 플래그십 스마트폰 판매가 부진했던 한편 경쟁심화로 판매가격이 낮아진것도 이유다.

관련기사



적자 사업부를 털어내면서 신용도에는 청신호가 켜졌다. 한신평은 “스마트폰 관련 기술 등을 활용해 핵심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TV와 생활가전 등 의 판매호조세가 이어진다면 고정비 부담이 줄어 이익이 증가할 것”이라며 “잔존 생산설비를 활용한다면 중복 투자를 막을 수 있어 재무안정성도 높아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다만 연간 5조 원 수준의 매출이 감소하고 잔존 인력 및 생산설비에 대해 고정비가 지속 발생해 단기적으로는 이익 개선 효과가 크지 않을 수 있다는 평가다.

한국신용평가는 향후 LG전자의 신용도 평가에 다양한 요소를 반영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사업 부문 기술역량 활용△주력 사업 역량 제고 △TV와 생활가전 부문의 판매 호조세△전장 부문의 이익창출 여부△LG디스플레이의 영업실적 개선 등의 요소를 중점적으로 모니터링한다. 한신평은 LG전자의 회사채 정기평가에서 중기 추정 재무지표의 KMI(등급상향 가능 요인)도 점검해 신용도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5일 이사회를 열고 스마트폰 사업 중단을 결정했다. 사업 중단 시기는 7월 31일이다.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LG전자 스마트폰 부문(MC)의 영업정지금액은 5조2,171억 원이다. 최근매출총액은 63조2,620억 원이다. LG전자는 “자체 기술 내재화를 통해 핵심사업 역량에 집중하고 사업구조를 개선하겠다”고 전했다.

/강민제 기자 ggang@sedaily.com


강민제 기자
gg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