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김어준, '정신승리'하느라 고생" 날 세운 김근식 "못 견디고 문 닫게 되면…"

방송인 김어준씨/서울경제 DB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시장에 당선되면서 향후 거취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가 "구조적으로 문 닫을 수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을 맡고 있는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스스로 못 견디고 문 닫게 되면 오세훈 서울시장 말고 고(故) 박원순 전 시장을 원망하라"고 날을 세웠다.

김 교수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박 전 시장 덕분에 뉴스공장 스스로 폐지않고는 서울시 지원 받을 수 없다"면서 이렇게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교수는 "김어준 씨, '정신승리'하느라 고생 많다"며 "오세훈 시장이 당선됐다고 해서 프로그램 폐지나 진행자 하차하지 않는다. 아니 못한다"고 상황을 짚었다.

김 교수는 또한 "그러나 독립재단인 TBS가 설립 취지와 본래 역할에 충실하도록 제자리로 정상화할 수 있게 해야 하는 건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 교수는 "'교통정보 기타 생활 정보 제공'이라는 설립목적 그 어디에도 시사 뉴스나 정치방송은 맞지 않는다"고 지적한 뒤 "스스로 개선하고 정상화해서 교통방송 설립 취지에 맞는다면 서울시가 연 400억원을 지원할 수 있다"고도 적었다.



여기에 덧붙여 김 교수는 "하지만 법을 어기고 설립 취지에 어긋나는 편파 정치방송 계속하려면 서울시 예산지원 없이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강성 지지층) 청취자'들과 함께 자구책을 '독립적으로' 마련하시기 바란다"고 쏘아붙였다.

관련기사



김근식 경남대 교수/성형주 기자


더불어 김 교수는 "박원순 전 시장이 독립재단으로 만들었기 때문에 방송에 관여하지도 개입하지도 않고 마찬가지로 세금지원도 하지 않을 수 있다"며 "김어준 씨, 박원순 시장 덕분에 뉴스공장은 당당한 자립의 길을 걸을 수 있었다"고 했다.

김 교수는 이어서 "또한 박원순 전 시장 덕분에 뉴스공장 스스로 폐지 않고는 서울시 지원을 받을 수 없다"면서 "스스로 못 견디고 문 닫게 되면 오세훈 시장 말고 박원순 전 시장을 원망하라"고 비판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앞서 김씨는 이날 자신이 진행하는 방송에서 "마지막 방송인 줄 아는 분들도, 마지막 방송이길 바라는 분들도 많다"며 "하지만 그게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씨는 "시장 시절에 오세훈 당선인은 TBS를 서울시 홍보방송으로 인식했다"며 "그래서 방송개입이 많았는데 시장의 영향력으로 TBS가 독립되도록 구조가 만들어졌다"고도 했다.

김씨는 또한 "TBS도 재단으로 독립됐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조차 방송 출연을 마음대로 못했다"면서 "방송 출연을 요청하고 거절당한 적이 있다. TBS 사장도 방송에 대해 이래라저래라 이 게스트를 출연시키라고 말을 못한다"고 말했다.

1990년 서울시 산하 사업소로 출발한 TBS는 운영 예산 대부분을 서울시로부터 지원받는다. 지난해 2월 별도 재단인 '서울시 미디어재단 TBS'로 출범한 후 여전히 재정은 서울시에 기대고 있다. 2019년 기준 예산 506억원 중 422억원(83%)을 서울시에서 받았고, 재단 출범 후에도 서울시가 전체 예산의 70%가 넘는 400억여원을 출연하고 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