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첫승 도전 류현진 "또 너냐"

개막전 이어 14일 양키스전 등판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개막전에서 뉴욕 양키스를 상대했던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또 양키스를 만난다.



12일(이하 한국 시간)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양키스와 홈 3연전 선발 로테이션으로 13일 로비 레이, 14일 류현진, 15일 로스 스트리플링을 예고했다. 류현진이 나설 3연전 중 2차전은 14일 오전 8시 7분 플로리다주 TD볼파크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지난 2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새 시즌 개막전에서 류현진은 양키스의 에이스 게릿 콜과 맞대결을 벌여 5⅓이닝 2실점 했다. 콜도 똑같이 5⅓이닝 2실점 기록을 남겼고 둘은 승패를 가르지 못했다.

이번 선발의 맞대결 상대는 우완 제임스 타이온으로 8일 볼티모어전에서 4⅔이닝 3피안타 2실점을 기록했다. 2016년에 빅리그에 데뷔했으며 피츠버그 소속이었던 2018년에 14승 10패, 평균 자책점 3.20을 찍기도 했다. 타선에서는 류현진으로부터 통산 홈런 2개를 빼앗은 게리 산체스, 상대 타율 0.429(7타수 3안타)의 에런 저지 등을 조심해야 한다.

류현진은 8일 텍사스전에서 7이닝 2실점으로 호투하고도 패전 투수가 되면서 2경기 1패, 평균 자책점 2.92를 기록하고 있다.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양준호 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