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김진숙 사장 “2025년까지 고속도 전구간 디지털화”

취임 1주년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인터뷰

"스마트사업 확대…해외 투자 통해 10년내 연매출 1,500억 달성"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


취임 1주년을 맞은 김진숙 한국도로공사 사장이 오는 2025년까지 고속도로 전 구간에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자율주행 등 기술 발달에 대응해 공사를 ‘첨단과 혁신’ ‘스마트 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는 포부다.



김 사장은 12일 서울경제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사장은 “4차 산업 기술 확산 등 경영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공사의 새로운 비전을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 교통 플랫폼 기업’으로 재정립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 사장은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 과제 중 하나인 ‘C-ITS’ 전국 구축 사업을 우선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는 차와 도로, 차와 차 간 통신으로 차량 센서의 인지 기능을 보완하는 인프라다. 김 사장은 “2025년까지 고속도로 전 구간(4,075㎞)에 C-ITS를 확대해 고속도로 인프라를 디지털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또 “플라잉카의 수직이착륙이 가능한 복합환승센터 구축을 준비하는 등 모빌리티 서비스 범주를 점차 넓혀나갈 것”이라고 부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급증하는 물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속도로 네트워크를 활용한 스마트 물류센터 구축 사업도 이어갈 방침이다.

김 사장은 해외투자 사업을 확대해 공사의 사업 구조를 다변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해외투자 사업 등을 통해 향후 10년 내 1,000㎞ 이상의 해외 도로를 관리해 연 매출 1,500억 원을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공사 핵심 역량인 스마트기술을 접목한 통행료 징수 시스템, 교통관리센터 등 첨단 도로교통 기술 수출을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취임 후 성과로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를 크게 줄인 점을 꼽았다. 사고 시 곧바로 사망으로 이어질 정도로 위험한 고속도로에서의 교통사고는 지난 2010년 이후 매년 2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해 심각한 문제로 떠올랐다. 이에 공사는 지난해에만 졸음운전 취약 구간 내 졸음쉼터 3개소와 화물차라운지 8개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동시에 단속 효과가 뛰어난 구간 단속 카메라를 8곳에 더 들이는 등 인프라를 개선해왔다. 김 사장은 “화물차 후미 추돌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개발한 눈 모양의 ‘잠 깨우는 왕눈이’ 반사지 스티커도 확대 보급했다”며 “덕분에 공사 최초로 2년 연속 교통사고 사망자 100명대 진입이라는 소정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세종=김우보 기자 ubo@sedaily.com


김우보 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