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野 "한국 백신 접종률, 르완다보다 낮아…경제대국이 '백신 최빈국' 전락"

윤희석 "정부는 매번 거리두기 조정만 반복한다"

성일종 "11월 집단면역 약속 아직도 유효하냐"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공급과 관련해 한국이 "후진국"에 가깝다면서 정부를 맹비난했다.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백신 확보도 늦고, 백신 접종률도 우리보다 늦게 시작한 르완다보다 낮다"며 "정부는 매번 거리두기 조정만 반복한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방심하다가는 폭발적 대유행으로 번질 수 있는 아슬아슬한 국면"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서는 "정부를 믿고 '11월 집단면역'을 기대했던 국민들은 억장이 무너진다. K방역을 자랑하지 않았던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다른 나라는 코로나19 종식이 가시권에 들어오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정부가 계획한 (백신 접종) 일정조차 제대로 지키지 못하는 '백신 후진국'이다. 참으로 참담하다"고 지적했다.

성일종 비상대책위원은 국내 백신 접종률이 2.2%라고 언급하면서 "아스트라제네카 외에는 백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해 선택권도 없다. 세계 10위권 경제 대국이 '백신 세계 최빈국'으로 무릎을 꿇었다"고 말했다. 성 비대위원은 "(문 대통령이) 모더나 CEO와 통화까지 하면서 대국민 약속한 계약은 어디에 있느냐"며 "11월 집단면역 약속은 아직도 유효하냐"고 되물었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