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목·투자전략

한미약품 "'벨바라페닙' 전임상서 변이 흑색종 치료 효과"

미국 암학회서 항암신약 5종 연구결과 발표



한미약품(128940)의 경구용 표적항암제 ‘벨바라페닙'이 변이 흑색종 전임상 모델에서 치료 효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약품은 이를 포함한 항암신약 5종의 연구결과를 미국 암학회(AACR)에서 발표했다.



한미약품은 지난 10일(현지시간) 개막한 미국암학회에서 이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3일 밝혔다. 벨바라페닙은 세포 내 신호전달을 매개하는 미토겐 활성화 단백질을 억제하는 경구용 표적 항암제다. 한미약품은 지난 2016년 8월 로슈그룹의 제넨텍에 이 물질을 기술수출했다.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의 개발과 상업화 권리는 제넨텍이 갖고 있다. 전임상 결과 벨바라페닙은 대조군 대비 우수한 종양 성장 억제 효과를 보였고 면역관문억제제와 병용 투여할 경우 항암 효과가 커지고 종양 항원을 인지하는 세포(CD8+T세포)를 활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한미약품이 개발 중인 또다른 항암신약인 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HM43239)는 전임상에서 암세포 증식 억제 효과 및 기존 치료제에 의한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였다. 이 물질은 지난 2018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희귀의약품으로, 2019년에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개발 단계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다. 현재 미국과 한국에서 이 물질의 임상 1상을 하고 있다.

악성 림프종 같은 혈액암과 여러 고형암을 유발하는 효소(EZH2·EZH1)를 동시에 저해하는 후보물질(HM97662) 전임상 결과도 이번 학회에서 공개했다. 이밖에도 한미약품은 신규 개발에 착수한 항암신약 2종의 전임상 및 동물모델 실험 연구 등을 공개했다.

미국 암학회는 127개국 암 관련 의료인과 제약계 전문가 4만8,000여명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매년 학술행사를 통해 최신 암 치료와 신약개발 정보를 공유한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