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스승님의 가르침을 받고싶어요"






유복과 유건을 차려입은 대구 명덕초등학교 학생들이 13일 대구광역시 북구 구암서원에서 ‘속수례’를 배우고 있다. 속수례는 조선 시대 예법으로 제자가 존경의 마음을 담아 스승에게 가르침을 받을 수 있도록 허락을 구하는 예절이다. /대구=연합뉴스

관련기사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김현상 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