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中당국 뜻대로’… 앤트그룹, 금융지주사 재편

알리바바 거액 과징금 이틀만에

“전면적인 사업 개편” 공식화

/로이터연합뉴스


알리바바의 금융 자회사인 앤트그룹이 금융지주사로의 재편을 공식화했다. 반독점 위반으로 알리바바에 거액의 과징금이 부과된 지 이틀 만에 나온 것으로 중국 당국의 지시를 그대로 이행했다는 분석이다.



12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앤트그룹은 정부의 명령으로 전면적인 사업 개편에 나선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앤트그룹은 자사 사업이 금융 시스템에 미칠 위험에 대한 당국의 우려를 완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실상 당국의 압박에 굴복했음을 인정한 것이다.

관련기사



앤트그룹은 "금융 규제 당국의 지도 아래 앤트그룹은 개편안 시행에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번 개편을 기회로 삼아 소비자와 중소기업·실물경제에 대한 앤트그룹의 책무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앤트그룹의 대표 상품인 알리페이는 중국 내 이용자만 7억 명에 달할 정도로 영향력이 크다. 이처럼 알리페이의 영향력이 점점 높아지는 가운데 알리바바 창업자인 마윈이 정부 금융 당국의 정책까지 비판하자 중국 정부는 지난해 11월 앤트그룹의 기업공개(IPO)를 무산시키고 금융지주사 재편을 요구했다. 지난 10일에는 시장지배적 지위를 남용했다는 이유로 알리바바에 사상 최대인 182억 2,800만 위안(약 3조 1,333억 원)의 과징금을 매기기도 했다.

이번 금융지주사 재편은 앤트그룹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오리엔트캐피털리서치 설립자인 앤드루 콜리어는 NYT에 "앤트그룹에 대한 새로운 규제는 수익성 측면에서 알리바바에 매긴 과징금보다 더 큰 피해를 줄 것"이라며 “금융지주사가 되면 정부로부터 더 밀접한 감시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성명에서 "앤트그룹이 금융 당국의 권고로 종합적이고 실현 가능한 구조조정 계획을 마련했다"고 발표했다. 관영 중국경제신문도 "표준화된 발전이 있어야 플랫폼 경제의 미래가 밝을 것"이라며 "금융 활동은 완전히 금융 규제에 따라 이뤄져야만 한다"고 밝혔다.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