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日 도쿄올림픽 앞두고 코로나 확산…오사카 신규확진 1,000명 넘어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 조치에도 확산세 계속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일본 오사카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을 돌파했다.

관련기사



13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오사카부 관계자는 이날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오사카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하순부터 급증해 지난 6일 719명→7일 878명→8일 905명으로 사상 최다 기록을 이어갔다. 지난 10에는 918명을 기록했다.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6일까지 7일간 총 4,146명이 감염돼 2주 전보다 약 4배 증가했다.

지난 5일부터 긴급사태 선언의 전 단계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를 적용해 음식점 영업시간 단축 등 조치가 취해졌지만 확산세는 사그라지지 않고 있고, 병상 수는 부족해져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아사히는 보도했다. 오사카부 관계자는 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피크가 아직 보이지 않았다”며 우려감을 드러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