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벤처

동반위, 중소기업 ESG 경영 지원교육 지원···동반성장 최고경영자 교육과정 개설

대기업 임직원·중소기업 CEO 대상 교육

7~8월 수강생 모집, 9~12월 수업 진행

ESG 경영도입 중소기업에 금리우대 등 지원

동반성장위원회가 14일 JW메리어트호텔에서 회의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동반성장위원회


동반성장위원회가 중소기업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교육 지원의 일환으로 대기업 임직원·중소기업 최고경영자(CEO) 등을 대상으로 ‘동반성장 최고경영자 및 실무자과정’ 교육과정을 대학에 개설한다.

동반위는 14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JW메리어트호텔에서 제65차 동반성장위원회를 개최하고 이 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교육은 △우리 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반성장의 필요성 △사회적가치 및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글로벌 기업 환경의 이해 △4차 산업혁명과 미래기술 △동반성장 및 상생협력 정책 이해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올해는 대기업·공공기관 임원, 중소기업 CEO, 정부·유관기관 임원 등을 대상으로 ‘동반성장 최고경영자 과정’을 운영한다. 7월~8월 수강생을 모집한 뒤 9월에서 12월까지 15주간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동반위는 이번 회의에서 ‘중소기업 사회공헌활동(CSR) 지원사업’을 대기업·중견기업·공기업의 협력사 ESG 지원사업으로 확대·개편해 추진하기로 했다. 중소기업 CSR 지원사업은 ESG 경영에 중소기업 참여 확대를 위해 동반위가 2019년부터 벌여오던 사업이다.

협력사 ESG 지원사업은 동반위와 대기업·중견기업·공기업이 함께 협력사의 ESG 경영 도입을 위한 다양한 제반사항을 지원하는 것이다.

동반위는 올해 상반기까지 중소기업 ESG 가이드라인을 개발하고, 사업에 참여한 대·중견기업의 협력사 ESG 지원 실적을 동반성장지수에 점진적으로 반영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또 ESG 경영을 도입한 우수 협력사에는 금리우대 등의 금융지원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권기홍 위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들의 ESG 경영에 대한 요구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업에 대한 평가와 규제를 넘어 자율적이고 적극적인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