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머리채 잡고 주먹질 난투극…튀니지행 비행기서 무슨일이

[서울경제 짤롱뉴스]

지난 10일 튀니스에어의 튀니지행 비행기 내에서 이륙 직전 여성 승객들이 몸 싸움을 벌이고 있다./출처=유튜브


튀니지 국영 항공사인 튀니스에어의 튀니지행 비행기 안에서 승객들 간의 난투극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비행기가 5시간 이상 지연됐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에 따르면 지난 10일 터키 이스탄불 공항을 출발 튀니지 카르타고 국제공항으로 향하는 튀니스에어 TU216편 항공기 내에서 이륙 직전 여성 승객들 사이에서 싸움이 벌어졌다. 기내 선반 사용을 두고 갈등이 빚어진 탓이다.

지난 10일 튀니스에어의 튀니지행 비행기 내에서 이륙 직전 여성 승객들이 몸 싸움을 벌이고 있다./출처=유튜브



이날 현장 상황은 당시 같은 비행기를 탑승하고 있던 승객들에 의해 촬영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유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흰색 상의를 입은 여성이 반대편 여성과 말싸움을 하다가 갑자기 몸을 밀쳤다. 이에 반대편 여성도 흰색 옷을 입은 여성을 손바닥으로 쳤다. 두 여성을 중심으로 몸싸움이 벌어졌고 흰색 옷을 입은 여성은 뒤로 돌아 또 다른 여성에게 고함을 치며 주먹질을 하기도 했다. 또 다른 승객은 흰색 옷을 입은 여성의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

관련기사



지난 10일 튀니스에어의 튀니지행 비행기 내에서 승객들의 몸싸움이 벌어졌다./출처=유튜브


더선은 “이번에 공개된 항공기 내 난투극은 기내 선반 사용을 두고 다툼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여성들의 몸싸움이 더욱 심해지자 기내 승무원과 보안요원들까지 합세해 상황을 진정하려했지만 이 상황은 5시간이나 계속됐다.

항공사 측 대변인은 “이번 기내 폭력 사태로 비행기 이륙이 5시간 이상 지연되면서 막대한 금전적 손실이 발생했다”며 “해당 사건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