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다시 만나서 반가워" 英 봉쇄 완화에 침팬지도 관광객 '격한 환영'

[서울경제 짤롱뉴스]

지난12일(현지시간) 영국 레스터셔주에 위치한 트와이크로스 동물원에서 38살 침팬지 ‘윌리엄’이 코로나 봉쇄 조치 완화로 관광객이 몰려들자 박수를 치며 환영하고 있다./출처=데일리메일


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봉쇄를 완화한 가운데 동물원 침팬지도 이를 반기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영국 봉쇄 완화에 따라 다시 문을 연 동물원에서 박수를 치며 관람객을 맞이하는 침팬지의 모습을 보도했다.

영국정부가 지난 12일(현지시간) 기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봉쇄 조치를 완화하자 거리와 상점이 시민들로 가득 차 있다. /EPA연합뉴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12일을 기점으로 올해 초 도입한 봉쇄 조치를 완화했다. 약 3개월 만에 문을 연 상점에는 손님이 몰려 북적거리는 모습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영국 레스터셔주의 작은 마을인 트와이크로스에도 이같은 분위기가 이어졌다. 특히 재개장으로 오랜만에 관람객을 맞이한 트와이크로스 동물원에서 살고 있는 38살 침팬지 윌리엄은 동물원에 몰려든 사람들을 보고 환영의 박수를 보냈다.

관련기사



지난12일(현지시간) 영국 레스터셔주에 위치한 트와이크로스 동물원에서 38살 침팬지 ‘윌리엄’이 코로나 봉쇄 조치 완화로 관광객이 몰려들자 박수를 치며 환영하고 있다./출처=데일리메일


공개된 영상에서느 윌리엄은 몰려든 관람객을 보고 제자리에서 점프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침팬지는 관람객을 향해 이빨을 드러내보이며 활짝 미소를 짓기도 했다.

윌리엄은 평소 동물원을 방문한 사람들과의 교류를 즐긴 것으로 알려졌다. 카렌 클라스 동물원 최고운영자는 "관람객과 장난치는 걸 좋아했던 침팬지들이 코로나 봉쇄로 한동안 사람들을 보지 못했다"며 "관람객이 돌아와 현재 침팬지들이 잔뜩 흥분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12일 재개장 후 사흘간 이 동물원을 찾은 관람객은 8,2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사태 이전 사흘간 평균 관람객이 3만 명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크게 줄어든 수치다.

동물원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관람객은 33만6,548명이 감소했지만 유지 비용은 매달 50만 파운드(약 7억7,000만 원)씩 나가 그간 550만 파운드(84억7,000만 원)의 손해를 봤다. 봉쇄 기간의 적자를 메우고 동물원 재정 상태를 이전과 같은 수준으로 회복하는 데 5년은 더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