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모텔 방화로 사상자 8명 낸 방화범에 검찰 징역 30년 구형

서울 마포구에 불을 질러 8명의 사상자를 낸 조 모 씨의 영장실질심사 당시 모습./연합뉴스


서울 마포구의 한 모텔에 불을 질러 3명을 죽게 한 70대 남성에게 검찰이 징역 30년을 구형했다.



16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 문병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현조건조물 방화치사상 혐의로 구속기소된 조 모(70) 씨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의 방화로 3명이 숨지는 등 8명의 무고한 피해자가 발생했다”며 이같이 요청했다.

관련기사



검찰은 “모텔 근처에 검찰청과 경찰서가 있었는데도 피고인이 불을 질렀다”며 “119에 신고하는 등의 구호 노력 없이 그대로 도망쳐 비난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이어 “피고인은 상해 등 동종전력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적이 있어 이번이 4번째 범행”이라며 “집행유예 기간에 또 다시 범행을 저지른 만큼 사회로부터 장기간 격리할 필요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 씨는 지난해 11월 25일 새벽 마포구의 한 호텔에서 투숙하면서 주인 박 모 씨에게 술을 가져다 달라는 요구를 거절당하자 자신의 방에 라이터로 불을 질렀다. 화재로 당시 모텔 투숙 중이던 14명 중 3명이 일산화탄소 중독 등으로 숨지고 박 씨를 포함해 5명이 다쳤다.

이날 조 씨 측 변호인은 “다수의 사상자를 발생시킬 의도가 없었고 우발적이고 충동적인 범죄였다”며 선처를 호소했다. 1심 선고는 다음 달 21일 내려질 예정이다.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