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1조짜리 강원 차이나타운 도민반대 없다더니…'최문순 탄핵' 청원 등장, 왜?

청원인 "도지사 무능·독재성…우리 땅서 中문화 알리는 것 안돼"

崔 "세금 아닌 민간자본…한옥단지로 조성 韓전통 알리는 의도"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지난달 31일 강원 태백시 철암동에서 열린 그린사이언스파워 철암발전소 완공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년 강원 춘천과 홍천에 ‘한중문화타운’이 들어서는 것을 두고 반대 목소리가 커지면서 최문순 강원도지사의 탄핵을 촉구하는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원도지사의 탄핵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청원인은 “탄핵 사유는 그의 무능함과 독재성 때문”이라며 “강원도지사는 국민들의 분노를 만든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우리 땅에서 중국의 문화를 알리는 것에 결사 반대한다”며 “도지사는 국민들을 위해 솔선수범해 자국의 성장을 주도해야 하는 존재인데 최문순 도지사는 제 역할을 다하지도 못하면서 ‘중국몽’만 꾸고 있는 것 아니냐”고 적었다. 아울러 “(최 지사는) 과거 만취 상태로 도의회에 참석해 답변 도중 쓰러지는 부도덕한 행위도 보였다”며 “도민들의 강력 반대에도 불구하고 레고랜드를 강행했는데 이제는 중국문화타운까지 강제 건설하려 한다”고 날을 세웠다.

관련기사



청원인은 해당 사업이 무려 1조에 달하는 ‘국민들의 세금’으로 추진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강원도와 코오롱은 국민의 의사를 절대적으로 반영해야 한다”며 “국민이 반대하는 이상 그 누구도 이를 강행할 수 없지만, 도지사는 오로지 더 큰 이익을 위해 국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민주성에 어긋나는 행위로 국민을 무시하는 도지사를 탄핵시켜달라”고 촉구했다. 해당 청원은 관리자가 검토에 들어간 상태이다. 앞서 지난달 올라온 “강원도 차이나타운 건설을 철회해 달라”는 청원에는 현재 55만명이 넘는 국민이 동의하기도 했다.

이에 최 지사는 16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한중문화타운은) 강원도가 주체인 도 사업이 아니라 100% 민간사업으로 100% 한국 기업의 자본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그는 “다른 나라의 차이나타운 하면 떠올리는 집단거주시설과는 달리 중국인 관광객들이 와서 즐길 수 있는 문화관광콘텐츠사업”이라며 “현장은 한옥 단지로 돼 있고 우리 전통문화를 자랑하기 위해 관광객들을 모아보자는 기획이다”라고 말했다.

또 중국 인민일보 자회사인 인민망과 협약을 맺은 이유에 대해 “중국에 홍보를 해야 하고 가능하면 중국 문화콘텐츠를 중국에서도 동참해주면 좋을 것 같아서 협약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민들의 반대 여론과 관련해 “도민들의 반대가 전혀 없다”며 “극단적으로 몇 분 있으실지 몰라도 우리 도에서는 그런 반대가 전혀 없고 도에서는 이게 이슈가 된 적이 없다”고 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