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부동산일반

홍남기 "LH 수사 한 달…6명 구속, 244억원 몰수"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협력 관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1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협력 관련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19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투기 의혹과 관련해 “특별수사본부는 지금까지 198건 868명을 내사 또는 수사하여 혐의가 인정되는 52명을 송치했고 6명은 구속했다. 또한 투기 수익을 신속하게 특정하여 약 244억 원 규모의 부동산을 몰수·추징 보전 조치 했다”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 협력 관련 회의에서 “수사가 시작된 지 한 달, 보름 여가 지나 이제 본격적으로 수사 성과가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관련기사



홍 직무대행은 “정부는 부동산 투기 범죄 수사를 위해 지난 3월 초 경찰청에 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했고, 3월말에는 이를 1,560명 규모로 2배 확대했다”며 “또한 검경 간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검찰에도 641명 규모의 전담 수사팀을 편성하는 등 동원 가능한 모든 역량을 수사에 투입하고 있다. 당초 제기된 공직자들의 신도시 관련 투기 의혹 뿐만 아니라 범위를 한정하지 않고 전국적으로 부동산 투기 사범을 색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 시도 자체가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또한 차제에 전국 기획부동산에 의한 투기적 범죄에 대해서도 각별한 수사 관심을 높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나머지 투기 근절 및 재발 방지 대책과 LH 개혁 방안에 대해서는 수요일 개최 예정인 ‘부동산 시장 점검 관계 장관 회의’를 통해 점검하고자 한다”고 예고했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