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당국 "러 스푸트니크V 백신 자료수집 및 국외 상황 모니터링 중"

"기업체에서 식약처 등 규제당국에 허가신청 진행하고 있지는 않아"

스푸트니크V, AZ·얀센 백신과 같은 '바이러스 벡터' 기반 백신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연합뉴스


정부가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 논의와 관련, 현재 외국의 검증 및 허가 동향 파악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양동교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자원관리반장은 22일 정례 브리핑에서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 검토 여부에 대해 "자료수집과 국외의 여러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했다.



양 반장은 ‘자료수집·허가 과정에 관해 러시아 정부나 직접투자펀드와 진행 중인 협의가 있느냐’는 질문에 "현재는 여러 자료를 수집하고 국외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내놓았다. 그는 이어 "기업체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우리 규제당국에 허가신청을 진행하고 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모스크바 백신 접종 센터에서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연합뉴스


스푸트니크V 백신은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개발해 승인한 제품이다. 접종 후 '희귀 혈전증' 발생 논란에 휩싸인 아스트라제네카(AZ), 얀센 백신과 같은 '바이러스 벡터' 기반 백신이다. 현재 사용을 승인한 국가는 러시아를 비롯해 60여개국이 있으며, 유럽의약품청(EMA)도 이달 초에 심사를 시작했다.

스푸트니크V 백신은 5월부터 국내에서도 생산된다. 러시아 국부펀드와 위탁생산 계약을 한 제약사들이 국내에서 생산하지만 전량 수출용이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