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 꾸벅꾸벅 졸다 오스카상 잃어버릴 뻔? 윤여정 깜짝영상 공개

[서울경제 짤롱뉴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이 아카데미 깜짝 영상에 출연해 연기를 하고 있다. 아카데미는 이 영상과 함께 “당신의 오스카상을 잃어버리지 말아요, 윤여정”이라는 문구를 남겨 윤여정의 수상소감을 연상케 했다. /출처=아카데미 인스타그램


미국 아카데미 주최 측이 제93회 시상식 다음 날인 지난 26일(현지시간)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의 깜짝 상황극을 공개했다. “당신의 오스카상을 잃어버리지 말아요. 윤여정”(Don’t lose your Oscar, Yuh-jung Youn!)이라는 문구와 함께 공개된 영상은 윤여정의 수상소감을 연상케 한다.

아카데미는 이날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30초 짜리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윤여정은 시상식 이후 텅빈 극장에서 꾸벅꾸벅 조는 모습으로 등장한다. 그는 시상식 드레스 차림 그대로 얼굴을 괸 채 눈을 감고 있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이 아카데미 깜짝 영상에 출연한 모습./출처=아카데미 인스타그램




이 때 극장 직원이 객석 청소를 하다 윤여정 뒷쪽에서 오스카 트로피가 떨어진 것을 발견한다. 직원은 조심스레 트로피를 들고 윤여정을 깨워 트로피를 다시 건네준다. 윤여정은 잠결에 대수롭지 않다는 듯 트로피를 받아들고 다시 잠이 들어 버린다.

관련기사



앞서 윤여정은 전날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윤여정은 트로피를 받은 후 “한국에서 온 윤여정이다. 유럽분들은 내 이름을 여영이라고 하거나 그냥 정이라고 부르는데 오늘만은 모두 용서해주겠다”며 유쾌한 수상소감을 남겼다. 이는 뉴욕타임스 등 현지 언론들이 극찬한 최고의 수상소감으로 꼽혔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이 아카데미 깜짝 영상에 출연한 모습./출처=아카데미 인스타그램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