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일반

[영상] 분양권 100% 당첨?! 분양권 투자로 '경제적 독립'한 직장인 이야기

청약 당첨 조금만 공부하면 쉬워

청약 통장 관리는 철저하게



분양권 100% 당첨?! 분양권 투자로 '경제적 독립'한 직장인 이야기
분양권 100% 당첨?! 분양권 투자로 '경제적 독립'한 직장인 이야기

지난 시간 서울경제신문 부동산 유튜브 채널 ‘집슐랭’은 김태훈 대표와 무주택 직장인이 청약을 준비하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이번시간에는 분양권 투자로 성공할 수 있었던 김태훈 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다음은 김태훈 대표과 서울경제신문 부동산 유튜브 채널 ‘집슐랭'이 나눈 문답이다.



■ 분양권 당첨이 제일 쉬웠다라고 표현한 이유는 무엇인지.

▷ 아파트 청약이 쉽다고 표현하는 이유는 남들보다 조금 더 노력하면 당첨확률을 높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보통 내 집 마련과 청약이라는 개념 자체가 생소하죠. 대부분 처음이다 보니 부담감도 크고요. 좋은 것을 사려는 심리도 가지고 있어서 남들보다 조금만 더 공부하면 당첨 확률을 높일 수 있습니다. 제가 실제 많이 경험했고 제 주변에도 당첨 사례가 많기 때문에 분양권 당첨이 제일 쉬웠다고 표현을 합니다.



■ 첫 당첨 사례는 무엇인지.

▷ 저도 ‘부린이’ 시절이 있었습니다. 당시 어머니께서 월 10만 원씩 저축해주신 소중한 청약 통장이 있었죠. 이 청약 통장을 가지고 제가 결혼을 할 때쯤 청라의 한 아파트에 분양 신청을 했습니다. 그 결과 운 좋게 당첨이 되었고 좋은 동호수를 배정받았습니다.

당시 저는 부동산에 대한 개념이 거의 없었습니다. 인근 부동산 사장님께 분양받은 주택이 구매할 만한지 여쭤봤죠. 부동산 사장님께서는 해당 아파트가 시세에 비해 비싸다고 하셨습니다. 결국 고민 끝에 포기를 했고 그 아파트의 가격은 현재 3,4억 이상 상승했죠. 이렇게 청약을 포기하고 난 후 계약 여부를 묻는 전화, 프리미엄 가격이 포함된 매매 문의 전화가 많이 왔습니다. 이때부터 내 자산은 스스로 지킨다는 마음으로 부동산 공부를 더 열심히 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후 처음 청약에 당첨됐던 사례는 부평 아이파크라는 곳입니다. 당시 송도 SK 뷰 센트럴과 부평 아이파크의 당첨자 발표일은 같았습니다. 청약에서 당첨자 발표일이 같으면 한 군데만 참여할 수 있죠. 대부분의 사람들은 송도 SK 뷰 센트럴에만 관심을 두고 있었습니다. 왜냐하면 당첨만 되면 1억 이상의 프리미엄이 붙는다는 이야기 때문이었죠.



저는 가점이 낮았기 때문에 부평 아이파크에 신청했습니다. 사람들이 선호하지 않는 타워형을 선택하여 신청했죠. 그 결과 판상형 주택의 경우 10대 1의 경쟁률이 나왔고 타워형 주택의 경우 1대 1의 경쟁률이 나왔습니다. 저는 100%의 확률로 청약에 당첨되었고 제 아파트가 고층으로 선정되어 높은 프리미엄이 형성되었습니다.

관련기사





■ 청약 통장이 되게 활용하는 방법에 따라서 천차만별이잖아요. 꿀팁을 알려주시면 많은 도움이 되실 것 같은데요.

▷ 저는 엑셀시트를 활용하여 청약통장을 관리합니다. 청약 통장을 관리하는 엑셀 시트를 만들고 저희 세대를 구성으로 저와 배우자, 부모님을 추가합니다. 엑셀 시트에 청약 통장의 가입 기간, 1,2년이 되는 시점, 공인인증서 등록 여부, 가입한 은행 등을 미리 기록해둡니다.

통장을 개설하면 매달 10만원씩 넣어둡니다. 개설 후 1년이 지나면 지역별 예치금 표에 따라 모든 면적의 청약에 신청할 수 있는 금액을 넣어두고요. 지역별 예치금 표 대부분을 만족하는 금액은 700~1,500만 원입니다.

만약 수중에 충분한 금액의 예치금이 없다면 부족한 예치금은 예금담보대출로 마련할 수 있습니다. 예금담보대출은 청약 통장의 예금을

담보로 대출을 받는 것을 말합니다. 저는 1,000만 원을 담보로 1,000만 원을 2%후반 금리로 대출했습니다. 월 발생하는 이자는 약 2만5,000원이었죠. 이 정도 금액은 한 달에 커피 5잔만 줄이면 되기 때문에 부담이 적습니다. 이러한 방법은 모든 면적의 청약에 신청할 수 있는 장점과 투자금을 회수하여 다른 투자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 청약 공부 꿀팁이 있다면?

▷ 청약 공부를 할 때면 입주자 모집 공고문을 봅니다. 입주자 모집 공고문을 막상 다운받아보면 작은 글씨로 복잡하게 쓰여 있기 때문에 입주자 모집 공고문이 청약을 하고 싶지 않은 장애물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사실 모집 공고문을 다 알 필요는 없습니다. 그 안에서 나에게 필요한 정보와 핵심 메시지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기회가 되면 강의를 통해 감을 잡는 것을 추천합니다. 꼭 강의가 아니더라도 책을 통해 공부하는 것도 괜찮습니다.

청약은 내가 한번 잘 공부하면 내 가족도 행복해질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기회가 된다면 청약 공부를 꼭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한상우 인턴 기자 sw7015@sedaily.com


한상우 인턴기자
sw701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