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美 주택 건설 붐에 목재 값 사상 최고치…집값도 올라

/AFP연합뉴스


미국서 주택 건설 붐으로 인해 목재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집값 상승이 계속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주택에 대한 수요는 늘었지마 정작 목재 공급량은 충분치 못해 발생한 문제다.



6일(현지시간) CNN과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목재 선물 가격은 이번 주 1,000보드피트(1보드피트는 넓이 1제곱피트에 두께 1인치)당 1,600달러를 웃돌며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CNN은 이는 지난해 4월 초 대비 7배나 오른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5일 기준 시카고상품거래소에서 5월물 목재 선물 가격은 1,639달러, 7월물은 1,544달러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목재 가격이 이처럼 급등한 것은 코로나19로 인해 주택 시장이 침체할 것이란 예상이 틀렸기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난 미국인들이 주택 재건축과 증축에 나선데다, 재택근무 확산 등으로 교외에 새집을 갖기를 원한 사람들은 저금리 모기지까지 이용해 신규 주택 건설에 나섰기 때문이다. 문제는 지난해 상반기 많은 제재소가 주택 시장 침체를 예상해 목재 생산량을 빠르게 줄였다는 점이다. 달아오른 주택시장과 줄어든 목재 생산량으로 인해 목재 가격만 급등한 것이다. 주택건설업체 홈스의 바이 디커슨 최고경영자(CEO) 브랜트 체슨은 "이런 일은 처음 본다"며 더 많은 집을 짓고 싶지만, 목재나 노동력을 찾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목재 가격의 상승은 집값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전미주택건설업자협회(NAHB)는 목재값 급등에 따른 단독주택 평균 가격 상승분이 1년 전과 비교해 약 3만6,000달러에 달한다는 보고서를 냈다. 신규 다가구주택 가격은 목재 가격 상승으로 1만2,000달러 올랐으며, 임차인 입장에서는 매달 119달러를 더 내는 효과를 낳게 된다고 NAHB는 전했다. 기존 주택의 평균 매매 가격도 지난 3월 32만9,100달러로 올랐는데, 이는 1999년 전미부동산협회가 통계치를 낸 이래 최고 가격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의 주택건설 분석가인 존 로발로는 목재 가격 급등과 집값 상승이 "오랫동안 지속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목재 가격이 급등하면서 이를 훔치는 도둑까지 등장했다. CNN은 "주택 건설업자들이 목재와 원자재를 도난당했다는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으며, 미국 각 지역의 주택건설협회도 목재 절도범을 주의하라는 경보를 회원들에게 발령했다.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김연하 기자
yeo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