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평택항 대학생 참변에…이낙연 "중대재해법에도 되풀이되는 현실, 가슴 미어져"

"사고 보름 넘어서야 알게 돼 기가 막혀

출근하고 못 돌아오는 사회, 끝을 보겠다"

유족 "안전장비 지급 안해" 진상조사 요구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달 28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정진석 추기경 조문을 위해 대성전 앞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7일 평택항에서 아르바이트하다가 300㎏ 컨테이너에 깔려 숨진 대학생 고(故) 이선호 씨를 언급하며 “가슴이 미어진다. 작업 과정에서 위법한 상황이 있었는지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고가 난 지 보름이 넘었는데 이제야 소식을 알게 돼 기가 막힌다”며 “평택항에서 숨지신 대학생 이선호 군의 비보 사고 내용을 접하고 한참 동안 할 말을 잃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 군은 아버지를 도와 아르바이트로 일하러 평택항에 갔다고 한다. 안전 장비도, 관리자도 없는 상태에서 작업하다 처참한 사고를 당했다”며 “유족의 슬픔과 충격은 상상할 수도 없다. 아직 장례도 치르지 못하고 있다니 가슴이 미어진다”고 위로했다.



그는 “위험한 작업현장에서 조심하라고 말해준 사람도 없었고, 안전관리자도 없었다고 한다”며 “일하다 죽는 노동자는 없도록 하겠다며 중대재해처벌법을 만들었는데, 또다시 꽃다운 청년을 잃었다. 청년노동자 김용균 씨 참변이 일어난 지 2년이 넘었지만, 이런 일이 되풀이된 데 대해 고개를 들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아침에 출근했다가 저녁에 돌아오지 못하는 사회, 끝을 봐야겠다”며 “노동자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무엇을 더 해야 하는지 찾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사고가 난 개방형 컨테이너 /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22일 평택항 야적장에서 적재 작업을 하던 대학생 이 씨가 개방형 컨테이너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철판 무게만 300㎏으로 이 씨는 구조 전에 숨을 거뒀다. 당시 상황을 목격한 이 씨 아버지는 이후 보름이 흘렀지만, 장례식장을 떠나지 못하고 있다. 유가족과 ‘고 이선호 군 산재사망사고 대책위원회’(대책위)는 사고 조사가 여전히 더디다면서 철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이 씨가 해당 작업에 처음으로 투입됐지만, 안전 교육이 없었고, 기본적인 안전 장비도 지급되지 않았다는 게 유가족의 설명이다. 유족은 이에 대한 원청의 책임 있는 자세를 촉구하고 있다. 또 유족들은 사고 직후 내부 보고를 하느라 119신고가 늦었다는 의혹도 함께 제기했다. 경찰은 이 씨가 본래 업무가 아닌 컨테이너 작업에 투입된 경위와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한편 대책위는 “이선호 군 사망사고가 발생한 지 보름이 지났으나 사고 조사나 진상규명은 여전히 답보 상태”라며 “하청 관리자에게만 책임을 묻는 게 아닌 원청에 책임을 묻고 해양수산청, 관세청 등 관계기관에도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