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일반

[영상] "내 아이돌에 투표 하려고"中 짝퉁 프로그램 팬들, 우유 27만병 버려

[서울경제 짤롱뉴스]

중국에서 한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팬들이 노인과 마을 주민들을 동원해 우유병 뚜껑에 부착된 아이돌 투표 QR코드만 챙기고 우유를 버리고 있는 모습./출처=텅쉰


중국에서 한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의 팬들이 우유를 27만여 개나 버려 공분을 사고 있다. 자신들이 좋아하는 아이돌 연습생에 투표하기 위해 우유 뚜껑에 적힌 QR코드를 확보한 후 내용물은 모두 버린 것이다.

10일 펑파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중국의 한 우유 회사는 최근 중국의 아이돌 육성 예능 프로그램 '청춘요우니3'과 협업한 제품을 출시하며 이벤트를 개최했다. 우유 뚜껑에 QR코드를 달아놓은 방식으로 진행됐는데, 휴대전화로 찍으면 청춘유니3에 참가한 아이돌 연습생에게 투표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중국에서 한 아이돌 육성 프로그램 팬들이 우유병 뚜껑에 부착된 아이돌 투표 QR코드만 챙기고 우유를 버리고 있다./출처=웨이보




하지만 이벤트 취지와 달리 자신이 좋아하는 연습생에 많은 표를 선물하려는 팬들이 대거 몰리면서 팬들 개개인이 우유를 대량으로 구매해 내용물을 버리는 사태까지 발생했다. 웨이보에서는 우유를 상자 채 쌓아둔 채 뚜껑만 빼고 내용물을 하수구에 버리는 영상들이 퍼지고 있다. 일부 팬들은 이 우유를 대량으로 산 뒤 노인들을 동원해 QR코드만 챙기고 버리도록 하는 등 행동하기도 했다. 중국 매체들은 이를 통해 버려진 우유만 27만 병이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관련기사



문제가 커지자 제작사인 아이치이의 프로듀서와 우유 회사는 사회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공식 사과했다. 중국 사이버 감독기관인 국가사이버정보판공실(CAC)도 이번 우유 낭비 사건을 거론하면서 향후 팬들이 아이돌을 응원하기 위해 비이성적인 행동을 할 경우 강력히 단속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앞으로 연예인 공식 팬 카페나 관련 단체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문제가 된 예능프로그램 제작을 중단시켰다.

한편 지난해 8월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음식 낭비를 단호히 막아야 한다"고 지시한 뒤 중국 당국은 음식낭비 금지법 시행에 돌입했다.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이지윤 기자 lucy@sedaily.com
나만이 내 인생을 바꿀 수 있고, 아무도 날 대신해 줄 수 없습니다.
미래도 그렇고, 기사도 그렇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