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홍남기 “집합제한업종 고용유지지원금 6월까지 90% 지원 연장”

이달 미주항로 임시선박 6척 추가 투입해 수출 물류 해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5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집합제한업종, 특별고용지원업종 등에 대한 고용유지지원금 90% 우대 지원을 6월 말까지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아직 고용은 코로나 19 위기 이전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만큼, 최근 경기회복이 고용개선으로 이어지도록 하는 고용개선방안을 집중 논의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현재 여행업, 관광숙박업, 면세점, 영화업 등 총 14개 업종에 대해 사업주가 지급한 휴업·휴직 수당의 정부 지원 비율을 67%에서 90%로 확대한 것을 더 연장한다는 뜻이다. 홍 부총리는 “7월부터 특고 고용보험 적용을 위해 법령개정을 마무리하고 소득파악 인프라 구축 등도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양질의 민간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한 반도체, 소프트웨어(SW)분야 인력양성 및 청년대상 신기술 훈련을 강화하고 규제샌드박스 적용대상도 5개 분야에서 7개로 확대한다. 아울러 비대면(400개)/BIG3(250개) 스타트업, 그린뉴딜 유망기업(100개) 대상 기술개발 및 사업화자금 지원도 늘리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산업구조변화에 따른 노동이동지원체계는 상반기 중 별도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정부는 수출물류 애로해소를 위해 관계부처·기관 등으로 구성된 수출입물류 비상대응TF를 구성 가동하고 선복량 추가공급·운임지원 확대·항만적체 완화 등 3가지 방향에서 추가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미주항로에는 임시선박을 월 2회 이상 투입하되 5월에는 6척을 투입하고, 유럽항로에도 6월까지 (1.6만TEU급) 선박 6척을 추가 투입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업당 물류비 지원한도를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2배 상향하는 등 올해 해상·항공운임 지원규모를 70억원에서 121억원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황정원 기자 garden@sedaily.com


세종=황정원 기자
gard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