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타널 공사 시공 오류·균열 점검…포스코건설, 자율보행로봇 투입




포스코건설이 터널 공사의 안전 관리에 자율보행로봇을 투입한다.

관련기사



포스코건설은 최근 자율보행로봇에 레이저로 지형을 측정하는 라이다(LiDAR)와 고성능 카메라를 탑재해 터널 내부의 시공 오류와 균열 등을 확인하는 작업에 활용하기로 했다고 13일 밝혔다. 자율보행로봇은 발파 작업 직후 작업자가 터널에 투입되기 전 낙하 위험이 있는 암반 등 위험 요소를 미리 확인해 사고를 방지하는 역할을 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현장 작업자의 안전을 지키고 작업의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무인 로봇과 드론 등 스마트 건설 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흥록 기자 rok@sedaily.com


김흥록 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